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보도] 장성군 “10리 길 걸어 한글 공부… 못 말리는 공부 열정 화제”
나이순(81세) 어르신, 작년 한 해 10리 떨어진 경로당 한글교실 ‘개근’
기사입력  2024/03/31 [15:21]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 [기획보도] 장성군 “10리 길 걸어 한글 공부… 못 말리는 공부 열정 화제”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장성군이 운영 중인 성인문해교육 ‘마을로 찾아가는 한글교실’에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운 어르신이 있어 이목을 끈다.

주인공은 삼서면 외동마을 나이순(81세) 어르신이다. 나 어르신은 지난 한 해 동안 한글 공부를 위해 매주 두 번씩 동화면 송계경로당 한글교실에 출석했다.

집에서 경로당까지는 10리 넘게 떨어져 있지만, 어르신의 의지를 꺾을 순 없었다. 주위의 걱정과 만류에도 나 어르신은 “평생 모르던 글자들이 하나씩 눈에 들어오더니, 이젠 텔레비전 글씨도 읽는다”며 “공부가 이렇게 즐거운데 10리 길이 대수겠나”고 답하곤 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올해부터 참석이 어렵게 됐다. 지난 겨울, 미뤄뒀던 무릎 수술을 받는 바람에 더 이상의 ‘10리 길 출석’은 무리였다.

딱한 사정을 전해 들은 장성군은 나이순 어르신처럼 배움의 의지가 있음에도 학습 장소가 멀어 혜택을 받지 못하는 주민을 위해 선물을 마련했다. 문해강사가 직접 자택을 방문하는 ‘가정으로 찾아가는 한글교실’을 새로 열었다.

도입 초반이지만 교육장소가 멀어 참여를 망설였던 군민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글 수업을 받지 못해 낙담했던 나이순 어르신이 미소를 되찾은 것은 물론이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열정적으로 배움을 이어가는 어르신의 모습이 지역사회에 큰 귀감이 되고 있다”며 “모든 군민이 배움의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세심하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