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빈점포 활용 청년사업가 지원 사업장 영업 순항 중
2022~2023년 빈점포 활용 청년사업장 15개소 방문, 사후관리 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4/03/29 [16:25]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 광양시, 빈점포 활용 청년사업가 지원 사업장 영업 순항 중


[KJA뉴스통신=이철훈 기자] 광양시는 지난 27일 빈점포 활용 청년사업가 지원사업을 통해 보조금을 지원받은 사업장을 방문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심 빈점포 활용 청년사업가 지원사업’은 창업에 대한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 예비사업가에게 인테리어비, 임차료, 창업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총 22명을 선정해 창업 지원금을 지원했다.

이날 방문한 사업장은 2022~2023년에 보조금을 지원받은 15개소이며, 업종별로 카페, 음식점, 꽃집, 애견미용실, 독립서점 등이다.

사업장 방문을 통해 사업 유지 및 운영의 적정성 등을 살펴본 결과 15개소 모두 정상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영업하는 과정에서의 고충 등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정규 청년정책팀장은 “지금까지 빈점포 활용 청년 사업가들이 성공적으로 창업해 유지한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기 창업자들의 사후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오는 4월 12일까지 ‘2024년 도심 빈점포 활용 청년사업가 지원 사업’에 참여할 창업을 준비하고 있거나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사업가를 모집하고 있다.

신청은 공고일 기준 광양시 거주 및 거주 예정인 18~45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제출서류를 구비해 광양시청 청년일자리과로 방문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광양시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광양시 청년일자리과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