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 기본복지가이드라인’ 더욱 촘촘해졌다
282억 투입…코로나19 등 수요자 맞춤형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21/02/23 [13:37] 최종편집    허연희 기자

광주광역시_동구청


[KJA뉴스통신] 전국 지자체 최초로 기본복지가이드라인을 수립한 광주 동구가 더욱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맞춤형 복지행정을 위한 ‘2021 기본복지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동구는 지난해 사회복지분야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주민의견이 반영된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현실성 있는 복지기준을 보완했다.

올해 기본복지가이드라인은 주민기본생활 혹서기 및 혹한기 대비 교육 및 문화 돌봄 대상기준 등 4대 분야 48개 세부항목을 담았다.

앞서 동구는 2018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기본복지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지속적인 평가를 실시해오고 있으며 기준안을 적극 활용해 돌봄 이웃들의 실수요를 반영한 다양한 맞춤형 사업을 진행해 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20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4개 부서 244개 사업을 추진했으며 이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 기본복지 충족도 67%, 수혜서비스 만족도 74% 등 주민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동구는 올해 전년대비 77억원을 증액한 28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특히 작년 큰 호응을 얻었던 청소년 공부방 지원사업을 올해 확대해 추진하고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사업별로 감염병 관련 내용을 추가하고 마을사랑채를 활용한 기본적인 의식주 지원방안 마련, 동별 협의체 구성 등 민간자원을 적극 연계한 수요자 맞춤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혹독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돌봄 이웃들을 위해 더욱 촘촘한 복지기준안을 마련했다”며 “모든 주민이 소외됨 없이 보편적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복지안전망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