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검정고시 최고령 합격자 조현수 씨, 조선대 행정복지학부 합격
‘2020년도 제2회 고졸 검정고시‘ 최고령 합격자
기사입력  2021/01/11 [15:32]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검정고시 최고령 합격자 조현수 씨, 조선대 행정복지학부 합격


[KJA뉴스통신] ‘2020년도 제2회 고졸 검정고시’ 최고령 합격자인 조현수 씨가 조선대 행정복지학부에 합격해 눈길을 끌고 있다.

1942년생 임오년 말띠 80세인 조현수 씨가 대학 신입생의 신분으로 2000년생 학생들과 함께 신입생 환영회에 참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뉴 노멀’ 시대 변화에 맞춰 새로운 ‘평생교육’의 모범을 조현수 씨가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20년 5월 조현수 씨는 검정고시를 치르기로 마음먹고 2020년 8월22일 ‘2020년도 제2회 고졸 검정고시’에 응시해 평균 90점에 근접하는 점수를 획득했다.

그 후 12월 조선대를 비롯한 3개 대학의 수시전형에서 합격증을 받았고 조선대 행정복지학부에 입학하기로 결정했다.

35년 동안 직업군인으로 근무했던 조현수 씨는 퇴직 무렵 강한 의지로 1급 자동차정비기사 자격증을 획득해 전역 후 미군부대 산하 기업에서 자동차 정비사로 10여 년 동안 일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학업을 마치진 못했지만 레이더 관련 전자정보 지식 획득을 위한 미국 연수과정을 이수하는 등 공부에 열의가 매우 높았던 조현수 씨는 40여 년 동안의 근로자 생활을 정리하며 학업을 다시 이어갈 것을 결심했다.

검정고시 응시 계획을 접한 가족들은 처음에는 코로나19 확산 및 20년 전 베트남 참전 후유증으로 실시한 암수술 완치판정 후 10년이 되지 않은 조현수 씨의 건강을 걱정해 강하게 반대했다.

하지만 아들, 며느리, 스물한 살 된 손자는 학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 조현수 씨를 지지하게 됐다.

검정고시 학원에 등록했지만 코로나19로 꾸준히 수업을 들을 수 없었던 조현수 씨는 인근 스터디카페에서 기출문제 중심으로 혼자 문제를 풀며 3개월 동안 검정고시를 준비해 왔다.

미국연수를 다녀오고 미군과 의사소통하며 자동차정비 매뉴얼을 번역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수준급이었던 조현수 씨는 영어과목의 경우 큰 어려움이 없었다.

또 수학과목의 경우 예전 ‘로그함수’까지 공부했던 기억과 전자정비 경험을 살려 40점 과락만은 면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응시 결과 조현수 씨는 영어와 한국사에서 100점을 획득했고 평균 90점에 살짝 못 미치는 89점의 높은 점수로 검정고시에 합격했다.

검정고시를 치른 고사장에서 코로나 확진환자가 발생해 검사를 받는 해프닝도 있었고 가족들은 합격·불합격이 아닌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을까봐 오히려 걱정했다.

조현수 씨는 대학입학을 위해 수시전형을 선택했다.

수학능력시험을 제대로 치러 정시에 도전하겠다는 생각도 했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해 광주지역 대학 세 곳에 수시전형으로 응시했다.

수시전형에 응시한 모든 대학에서 만학도 노인 조현수 씨를 신입생으로 받길 원했지만, 조현수 씨는 최종적으로 조선대 행정복지학부에 입학하기로 결심했다.

큰 배움을 쌓게 될 대학에서 손자 보다 더 어린 친구들과 21학번 신입생이 될 조현수 씨의 삶은 공부에 대한 근원적 의미를 묻게 한다.

배움 자체가 의미가 가질 사회는 이미 새로운 규범이 되고 있다.

만학도 조현수 씨는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경험도 있고 AI와 자동차 융합에도 관심이 많아 모 대학 컴퓨터공학과 합격증을 두고 고민을 많이 했다”며 “결국 노령화 사회에 노인 자신의 목소리로 복지와 행정을 공부하고 싶어 조선대 행정복지학과로 진로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