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소방, 올 3분기 1,577명 인명구조 ‘한몫’
일평균 화재 19건·구조 165건·구급 406건 활동
기사입력  2020/10/15 [11:35]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전남소방, 올 3분기 1,577명 인명구조 ‘한몫’


[KJA뉴스통신] 전남소방본부는 올해 3분기 총 17만 4천 836건의 신고를 접수해 5만 4천 394건에 대한 현장 활동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분야별로는 화재 1천 754건, 구조 1만 5천 243건, 구급 3만 7천 397건으로 일일 평균 화재 19건, 구조 165건, 구급 406건이다.

3분기 ‘화재’ 출동 1천 754건 중 실제 화재는 445건이 발생했으며 이에 따른 피해로 사망 4명, 부상 51명 등 55명의 인명피해와 33억원의 재산피해가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한 사상자와 재산피해는 각각 39명, 1억 7천만원으로 이는 지난 7월 발생한 고흥지역 병원 화재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화재원인별로는 부주의가 가장 많은 161건으로 36.2%를 차지했으며 이어 전기적 요인 155건, 기계적 요인 67건, 기타 화재가 62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3분기 1만 5천 243건의 ‘구조’ 출동 활동에 나서 1천 557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지난해 대비 출동은 549건, 인명구조는 447명이 증가한 실적이다.

전체 구조 출동 중 자연재해 등 생활안전 구조 출동이 1만 650건이었으며 교통사고 승강기사고 등 일반구조 출동이 4천 593건을 기록했다.

3분기 ‘구급’ 출동은 총 3만 7천 397건으로 2만 962명의 환자를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시민들의 대외활동 자제로 지난해 대비 구급 출동 1천 190건, 이송 환자 2천 184명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분기별 통계자료를 토대로 보다 효율적인 소방대책을 세워 도민들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