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야권 대선후보로 호남 DJ적자 장성민 급부상
MBN ‘판도라’ 출연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가능성 언급
기사입력  2020/10/13 [13:45] 최종편집    이기원

 

▲ 최근 종편 프로그램에서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된 장성민 사)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이사장     ©KJA 뉴스통신

최근 광주를 찾았던 장성민 사)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이사장이 지난 12일 방영된 한 종편 프로그램에서 야권의 유력 대권후보로 거론돼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MBN의 시사토크 프로그램인 ‘판도라’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호남을 기반으로하는 야권의 유력 주자로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장성민 이사장을 거론했다.
특히 장성민 이사장은 서울 시장 후보를 물색해 왔던 국민의힘 고위 관계자의 서울시장출마타진에 거부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져 그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장 이사장은 국민의힘의 킹메이커로 자임하고 나선 국민의힘 김무성 전의원이 주최한 마포 포럼의  첫번째 토론초청 강연자로 나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더구나 이번 방송에서 국민의힘의 지도부인 성일종의원이 공개적으로 장이사장을 잠재적 대권후보로 언급해 야권의 잠룡대열에 포함시켰다는 것.

▲ 지난 7일 광주를 찾은 장성민 이사장이 5.18묘역을 찾아 5월 영령들에게 분향하고 있다.     ©KJA 뉴스통신


이날 성의원은 방송에서 민주당의 정청래 의원과의 차기 대선관련 토론 과정에서 국민의힘에도 많은 잠재적 유력 후보들이 있다고 주장하며 대표적인 예로 호남후보로 김종인 위원장과 장성민 이사장을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나섰다.
성의원은 “김 위원장의 경우는 호남의 유력후보주이기는 하지만 나이가 있기 때문에 쉽지는 않을 것이란 생각을 한다”면서 진짜 호남의 유력후보로서 DJ의 적자인 장이사장을 공개 언급해 주목을 끌었다.
이 같은 성 의원의 주장은 장성민 이사장이 무소속이긴 하나 국민의힘이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차기 대권후보를 염두한 포석으로 보여져 야권의 향후 대권후보 경쟁은 한층 치열해 질 전망이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12일 원희룡 제주지사가 대권출마를 공식으로 시사하며 본격적인 대권후보 경쟁에 돌입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