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흥 관산로타리클럽, 청정 관산 맑은 바다 만들기 나서
태풍에 해안으로 몰려든 해양쓰레기 청소
기사입력  2020/09/16 [14:33] 최종편집    박기철 기자

장흥 관산로타리클럽, 청정 관산 맑은 바다 만들기 나서


[KJA뉴스통신] 최근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 3개의 태풍이 연달아 한반도를 지나면서 해양쓰레기가 해안가로 몰려들었다.

이에 관산로타리클럽에서 푸른 바다를 만들기 위해 지난 주말 발 벗고 나섰다.

관산로타리클럽에서는 삼산방조제 일원 해안가를 중심으로 해양쓰레기를 주워 악취를 발생시키고 바닷가 경관을 저해하는 원인을 해소하는데 주력했다.

관산로타리클럽 이재호 회장은“머지않아 명절도 다가오고 특히 3개 태풍이 지나가고 바닷가가 많이 어지럽혀져 봉사활동을 실시하게 됐다 깨끗한 관산을 만드는 데 발벗고 나서겠다”고 봉사활동의 취지를 설명했다.

임용현 관산읍장은“주말에도 관산을 위한 열정에 감사를 드리며 우리읍에서도 청정 관산, 맑은 물 푸른 숲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