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전한 관광, 청정 여수’ 관광지 방역관리요원 채용 배치
지난 9일부터 주요 관광지 19곳에 방역관리요원 42명 현장 근무 돌입
기사입력  2020/09/14 [11:54]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여수시가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과 안전한 여수관광 환경 조성을 위해 방역관리요원 42명을 채용하고 지난 9일부터 주요 관광지와 관광시설 19곳에 배치해 현장 근무를 시작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낭도마을 입구에서 방역관리요원이 방문객 전원 발열 확인과 함께 마스크 착용 여부를 점검하는 모습)


[KJA뉴스통신] 여수시가 방역관리요원 42명을 채용하고 지난 9일부터 주요 관광지와 관광시설 19곳에 배치해 현장 근무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방역관리요원은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과 안전한 여수관광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연말까지 오동도, 엑스포해양공원, 낭만포차, 아쿠아플라넷, 해상케이블카 등 19개 관광지에서 방역수칙 지도와 방역업무 지원 역할을 수행한다.

주요 임무는 방문객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다른 사람과 거리두기 등 생활 방역수칙을 안내 지도하고 발열 확인 등 방역지원 업무와 함께 해당 시설 방역지침 이행상황 점검자로서의 역할도 병행한다.

특히 시는 지난 2월 말 개통한 여수 화양~고흥 연륙·연도교 방문객 증가로 혹시 모를 지역감염을 우려하는 섬 주민의 안전을 위해 조발도·둔병도·낭도·적금도 마을 입구에 방역관리요원을 배치해 방문객 전원 발열 확인과 함께 마스크 착용 후 마을로 진입하도록 했다.

앞으로 시는 방역관리요원을 추가 모집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함께 신규 관광지와 기존 관광지에도 배치인력을 증원해 관광지 방역대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추가 모집은 여수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해양관광 휴양도시인 여수가 청정지역으로 알려지며 코로나19 상황에도 관광객이 많이 찾는 만큼 관광지 방역 대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생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행복한 일상을 지켜나가자”며 안전여행 문화 정착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