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후기 관리가 중요”
해남군, 벼농사 시범사업 중간평가회 개최
기사입력  2020/08/14 [16:36] 최종편집    변주성 기자

“최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후기 관리가 중요”


[KJA뉴스통신] 해남군은 지난 13일 옥천면 향촌마을 벼농사 시범단지에서 농업인, 농협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0년 벼농사 시범사업에 대한 중간평가회를 가졌다.

이번 평가회는 신품종 조기 확산 및 최고품질 벼 선정 등 시범사업의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벼 생육상황과 본답 관리요령, 고품질 쌀 생산 추진 시 문제점 등을 시범단지 현장에서 평가하는 자리를 가졌다.

또한 긴 장마의 영향으로 후기 벼농사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을 중점 지도했다.

올해는 장마가 길어지면서 7월 평균기온이 평년에 비해 1.4℃ 낮고 일조시간이 156시간 적어 일부 생육이 부진하고 도열병, 혹명나방 등 질소질 비료가 많은 포장을 중심으로 병해충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혹명나방은 1차 방제가 소홀한 논을 중심으로 2차 피해 발생이 예상되므로 적용약제로 중점방제를 강조했다.

평가회에 참석한 농업인들은 최고품질 벼 예찬, 청품, 수광, 새봉황, 전남9호 등 5개 품종의 생산단지를 돌아보고 신품종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시범단지 내 재배 벼는 수확 후 식미평가를 거쳐 최고품질 품종을 선발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은 벼농사 후기 병해충 관리 지도에 적극 나설 예정으로 수확기인 9월 하순 벼농사 종합평가회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