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노총, 무자격 노조원 ‘광주광역시장 표창’ 상신해 ‘위계 포상’ 방조 논란
금융산업산별노조 위원장이 허위 상신, 포상자는 노조 위장 가입한 일반사업자 - 유착 가능성 배제 못해
기사입력  2020/05/26 [18:21] 최종편집    이기원

▲ 광주상생일자리재단설립추진단 현판식이 25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광역시청에서 열리고 있다.     ©KJA 뉴스통신

광주형일자리 노사민정협의회의 공동주체인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 일탈을 벗어난 비위가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지난 25일 본보가 단독보도한 광주광역시가 한국노총에 매년 지급해 온 보조금 불법유용 의혹에 이어 2019년 근로자의 날 행사에 맞춰 광주광역시장 표창을 노조원 50여 명에게 수여하는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의 무자격 논란과 아울러 포상 관련자들과의 유착 가능성이 대두된 것,

 

광주광역시장 표창은 공직자 외의 일반시민 등에 대한 유공 실적이 있는 자를 관련 분야에서 추천하고 공적조서를 통한 심사를 거쳐 수여된다.

즉, 지난해 근로자의 날 수여된 시장 표창은 한국노총의 추천을 받은 조합원의 공적조서를 광주광역시 담당부서인 노동협력관실의 심의을 거쳐 수여되었다.

 

하지만 이날 포상수여자중 금융산업산별노조 위원장 추천의 인사들 일부가 무자격 노조에 해당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노총 금융산업산별노조 위원장 겸 농협중앙회 광주지역본부 노조위원장인 P씨가 표창 대상자로 추천 상신한 A씨와 B씨가 노조원 자격이 없는 허위 조합원이다는 것이다.

거론이 되는 A씨는 농협중앙회 모 공판장의 중도매인인 개인사업자이며 B씨는 한국노총에 수년간 기념품을 납품해온 자로 밝혀졌다.

 

이에 농협중앙회 광주지역본부 노조관계자는“해당 인물 두 사람은 농협과 아무런 상관이 없고 조합원 자격이 부여될 수 없는 자다”며“조합원의 구성 요건은 기본적으로 농협 직원인데 어떻게 이런 일이 이뤄졌는지 이해가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실제 조합원 중에 시장표창 안 받고 싶은 자가 있겠는가?”고 말하며“조합원도 모두 챙기지 못하는데 관계 개인사업자를 조합원 몫으로 배정된 표창을 주기 위해 위장 가입까지 시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격분했다.

더욱이 이와 관련해 한국노총 관계자는“공적조서를 각 산별에 배분하면 산별 대표자들로부터 추천받아 진행했다"면서 "농협지부 위원장이 추천한 사실을 믿고 공적조서를 만들어 제출했다"고 해명하고“이게 문제가 된다면 광주시에서 결재가 나지 않았어야 한다”며 책임을 광주광역시에 전가하는 행태를 보였다.

 

결국 이 건은 시장 표창을 빌미로 한 농협 노조위원장과 중도매인, 납품업자와 관계망 속에서 그동안 그들이 영유해온 상호 보답과 같은 유착의 대가 가능성을 배제 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를 계기로 비단 한국노총뿐만 아니라 현재 시민사회단체에 수여되고 있는 시장표창에 대한 심의를 철저히 해야하는 광주광역시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한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