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전남도 마을이야기 박람회’ 대상, 장성 황룡마을 현판식 열어
10일 마을회관 유두석 군수와 황룡마을 주민 등 50여 명 참석
기사입력  2019/09/10 [15:39]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2019 전남도 마을이야기 박람회’ 대상, 장성 황룡마을 현판식 열어

[KJA뉴스통신] 장성군이 ‘2019 전라남도 마을이야기 박람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장성 황룡마을에서 이를 기념하기 위해 10일,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마을회관에서 진행된 이날 현판식에는 유두석 장성군수와 황룡마을 주민, 도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8월 30일부터 1일 ‘세상을 품다, 마을을 잇다’라는 주제로 무안종합스포츠파크에서 펼쳐졌던 마을이야기 박람회에는 전남도 내 각 시 · 군을 대표하는 22개 마을이 참가해 각축을 벌였다.

장성 황룡마을은 마을 사람들을 몰래 돕는 황룡 ‘가온’의 이야기와 김황식 전 총리 가문과 일제 강점기 시절 형설학원을 설립해 가난한 이들에게 배움을 펼쳤던 김영하 등 뛰어난 인물을 배출한 고장이라는 점, 조선 명종 때 공조좌랑을 지낸 김경우가 500여 년 전 산수와 벗하며 풍류를 즐기기 위해 짓고 조성한 ‘요월정 원림’ 등을 제시해 관계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대회 최고상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과 우리 마을 자랑대회 인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한 바 있다.

유두석 군수는 “장성군은 황룡의 전설을 지닌 황룡강에서 착안해 지자체 최초로 ‘옐로우시티’색채마케팅을 펼쳐 도시 곳곳을 디자인하고 있는데, 마을 이야기가 장성군을 대표하는 있다는 점은 황룡마을 사람들의 큰 자부심”이라며 “현판식을 통해 장성 황룡마을 주민들의 자긍심과 애향심이 더욱 고취됐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