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19년 상반기 인구 순유입으로 나타나
전남도 군 단위로 유일하게 순유입 눈길
기사입력  2019/08/23 [16:56]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고흥군

[KJA뉴스통신] 고흥군이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전국 기초 자치단체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 그 동안 추진해 온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이 의미 있는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 21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전남도 2019년 상반기 인구이동 자료를 보면 22개 시군 중 고흥군과 나주시, 순천시 등 3개 지역만 인구 순유입 현상이 나타났고 그 밖의 19개 시군은 많게는 5천여명에서 적게는 137명의 인구가 순유출 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흥군의 인구 순유입 증가는 송 군수가 취임 후 인구정책과를 신설, 고흥愛 청년유턴, 아이행복, 귀향귀촌 등 3대전략 9대과제 50개 시책을 담은 인구정책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 맞춤형 정책 추진으로 발 빠르게 대응한 결과로 분석된다.

또한, 대외적으로는 서울, 부산, 광주, 순천향우회와 고흥사랑 귀향귀촌 상생업무협약, 도시민 귀농귀촌 행복학교 조성운영, 내 사랑고흥기금 100억원 조성, ‘19년 귀농·어 창업 및 주택구입 자금 300억원 지원 등 인구유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사람이 돌아오는 행복한 고흥을 만들기 위해 군민 다짐대회, 저 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단체기업 축복꾸러미 사업과 젊은 육아 맘 고흥愛 수다방 등 민관이 함께 인구절벽 극복에 관심을 갖고 지역 실정에 맞는 정책을 펴고 있다.

송귀근 군수는 “고흥군은 국민건강지수 1위, 여행환경 쾌적도 1위 지역으로 발표되어 살기 좋은 곳으로 검증되면서 도시민의 귀농·귀촌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맞춤형 정책으로 인구 감소율 제로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