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인과 함께한 광주칠석고싸움놀이
피터 쥬엘 선수 “광주 고싸움놀이 특별하고 유쾌한 경험”
기사입력  2019/08/12 [13:32]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세계인과 함께한 광주칠석고싸움놀이

[KJA뉴스통신]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특별하고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광주 대표 전통 문화축제인 광주칠석고싸움놀이가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를 통해 세계인이 함께하는 무형유산으로 거듭났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11일 5·18민주광장에서 국가무형문화제 제33호 광주칠석고싸움놀이 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고싸움놀이축제는 수영대회 기간 외국선수단과 관람객이 집중 방문하는 것에 맞춰 한국의 전통문화와 광주의 풍류를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축제장에 모인 내외국인 관람객들은 각종 민속놀이체험에 이어 고싸움놀이를 주제로 한 Go-난타 공연·농악놀이를 즐겼다. 또 아프리카 타악, 국악공연, 퍼포먼스 아트를 관람하며 아시아문화수도 광주의 폭넓은 문화스펙트럼에 갈채를 보냈다.

이날 갑작스럽게 쏟아진 빗줄기 속에서도 축제에 참가한 내·외국인은 화합과 대동단결로 펼쳐지는 고싸움놀이에 집중했다. 특히 신명난 타악에 맞춰 둥그런 모양의 ‘고’가 서로 맞부딪쳐 하늘로 치솟자 관람객들의 탄성이 터져나왔다.

영국의 피터 쥬엘 선수는 “수영 동호인으로 활동하며 많은 나라를 여행하고 문화를 체험했지만 이번 광주에서 경험한 고싸움놀이는 무척이나 특별하고 유쾌한 경험이다”며 “수백년을 이어온 전통문화란 것이 참 인상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슬로바키아의 캐롤 랙코 선수는 “이번 마스터즈대회는 광주 어디에나 즐길거리가 많고 광주시민들의 친절과 배려가 인상적이다”며 엄지를 치켜올렸다.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세계수영대회 기간 동안 광주를 찾는 외국인들이 우리의 전통미와 예향광주의 문화콘텐츠를 쉽고 즐겁게 경험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문화프로그램들을 기획했다”며 “2019년 광주의 여름을 평생의 추억으로 간직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중요무형문화재 제33호 광주칠석고싸움놀이는 1986 아시안게임, 1988 서울올림픽 개막식 등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민속놀이로 알려져왔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