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세계수영대회 현장밀착 폭염대책 추진
살수차 확대 운영, 얼음물·냉방용품 배부
기사입력  2019/07/23 [16:40]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광주광역시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열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23일 폭염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한층 강화된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남부대 주경기장과 조선대 경기장 주변을 중심으로 한낮 폭염에 대비해 오전부터 살수차를 운영하고, 경기장으로 향하는 주요 간선도로에도 살수작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한낮에 경기가 치러지는 하이다이빙 경기장이 마련된 조선대에서는 선수단과 관람객들에게 얼음물 1000개와 종이모자, 부채를 배부하고, 자원봉사자와 대회 지원 요원에게는 쿨토시를 배부했다.

아울러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나 독거노인, 거동이 불편한 시민들이 폭염을 피해 쉴 수 있도록 주거지에서 가까운 경로당, 주민센터 등 1500여 곳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하고 냉방비 3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사회복지사, 자율방재단 등 2500여 명을 재난도우미로 지정해 독거노인 등 폭염피해가 우려되는 어르신에게 전화로 안부를 묻거나 직접 방문해 건강을 챙길 계획이다.

한편, 시가 대회에 앞서 설치한 수영대회 경기장 내 물안개 분무시설인 쿨링포그 7곳 1700m와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대형 쿨링존, 임시텐트형 그늘막 등 102동은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폭염이 심할 때는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얼음팩 등 폭염구급장비를 갖춘 119폭염구급대를 운영중이므로, 현기증이나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 증세가 보이면 즉시 폭염119구급대에 연락해 응급조치를 받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