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국가중요농어업유산 상생협력 행정협의회 업무협약식’ 가져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세계농업유산 등재 발판 마련
기사입력  2019/05/21 [14:09]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광양시, ‘국가중요농어업유산 상생협력 행정협의회 업무협약식’ 가져

[KJA뉴스통신] 광양시는 지난 20일 하동군 켄싱턴 리조트에서 열린 네트워크 출범 및 상생협력을 위한 ‘국가중요농어업유산 상생협력 행정협의회’에 참가해 국가중요농어업유산 네트워크 출범,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식은 한국농어촌유산학회와 하동군이 주관하고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경상남도, 한국농어촌공사가 후원했으며, 지난 19일부터 오는 22일 하동군에서 진행되는 ‘제6회 동아시아 농업유산학회 국제컨퍼런스’ 기간에 개최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국가중요농어업유산으로 지정된 광양시를 비롯한 완도, 제주, 구례, 담양, 금산, 하동, 울진, 부안, 울릉, 의성, 보성, 장흥, 남해, 신안, 무안 등 16개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했다.

시는 업무협약을 통해 자치단체 간 조직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상호협력을 도모하고, 인근 지역 간 관광상품 연계개발과 다양한 활동 등 정보교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농어업유산을 관광 상품 개발 및 판매 등에 활용해 지역 소득 창출에 일조하고, 농어업유산 보존 및 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자체 간 농어업유산의 가치를 재조명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적극 협조키로 했다.

박영수 철강항만과장은 “시는 하동군과 협력해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을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는 완도, 제주, 금산, 하동의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은 2018년 11월 30일 국가중요어업유산 7호로 지정됐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