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진군, 매주 한 번씩 새벽녘 영농현장으로 출근
농업기술센터, 영농철 맞아 새벽영농기술 지원단 6월말까지 운영
기사입력  2019/05/21 [13:52]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강진군, 매주 한 번씩 새벽녘 영농현장으로 출근

[KJA뉴스통신]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영농철 현장에서 일어나는 문제점의 신속 해결을 위해 새벽시간을 활용한 새벽영농기술 지원단을 지난 4월부터 오는 6월말까지 매주 운영해 나간다

이에 지난 17일에는 작물연구팀 주관으로 도암·신전면 일대의 식량, 원예작물 재배농가 및 농산물 가공 농가를 방문해 농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문제점 해결 및 영농 기술지도를 실시했다.

이날 농기센터 직원들은 수년째 유기농벼 재배를 하고 있는 농가와 친환경 포트육묘 재배기술에 대한 상담을 실시하고, 아스파라거스 재배농가와는 적정 시비요령 및 출하가격 동향을 공유하였으며, 밤호박 재배농가와 소형수박 농가에게는 가공 상품화 및 판매전략 기술 지도를 실시했다. 또한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무인에어 제초보트를 도입한 농가와는 유의사항 및 작동요령에 대해 논의 했다.

현장 이동 중에 만난 최명재씨는“이른 새벽부터 마을에 군청 관용차량이 나타나서 무슨 일인지 놀랐다”면서“오늘처럼 항상 농가들과 함께 꾸준히 고민해 주는 농업기술센터가 되길 기원한다”는 격려 섞인 덕담을 했다.

김남균 농업기술센터 소장은“농업인들의 성공적인 영농과 빠른 기술 정착을 위해 시간과 공간의 구애 없이 언제든지 농업인과의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서 일어나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들이 행정에 반영돼 농가가 안심하고 농사를 짓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