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주시 소재 마중3917‘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권역별 관광콘텐츠 사업자 공모’선정
고택 활용한 한옥숙박체험 등 복합문화공간 운영
기사입력  2019/05/14 [14:30] 최종편집    박기철 기자
    나주시 소재 마중3917‘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권역별 관광콘텐츠 사업자 공모’선정

[KJA뉴스통신] 나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권역별 관광콘텐츠 사업자 공모사업’에 1939년 지어진 목서원 등 고택을 활용한 한옥숙박체험을 운영하는 ‘마중3917’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마중3917은 ‘오랜 길목에서 마주친 특별한 시간, 별안간 나주’를 주제로 지난 3월 이번 공모에 최종 선정돼 문체부로부터 관광 아이템 개발·운영, 인프라 개선, 홍보마케팅 등 관광콘텐츠 육성을 위한 국비 예산 8천여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목서원은 1896년 동학농민운동 당시 나주를 수성한 향리수장 난파 정석진의 손자 정덕중이 모친을 위해 1939년 건립한 가옥이다.

특히 한·일·양 건축 양식을 절충한 근현대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은 대표적 건축물로 당대 건축 대서사였던 박영만이 설계와 공사를 맡았다.

남 대표는 지난 2017년부터 목서원을 비롯한 1915년에 지어진 ‘난파정’, ‘시서헌’ 등 고택과 정원, 창고까지 옛 건축물과 풍경을 원형 보존을 최우선으로 복원 작업을 진행해왔다.

또한 목서원을 중심으로 4,000평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을 조성, 공연, 체험, 숙박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발굴·진행하는 등 나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공모 선정을 통해 마중3917은 매주 주말 ‘금성별곡’, ‘율정별리’, ‘별보는 우부리’ 등 나주 역사·체험 프로그램을 비롯해 남도 먹거리의 진수를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남도 음식 명인의 맛 콘서트’, ‘골목요리사들의 별미식당’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남도의 가락과 고즈넉한 고샅길 풍경이 어우러진 ‘별빛이 아름다운 별미고샅길’을 조성, 목서원 일대 나주향교권역을 새로운 야간 관광 명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마중3917이 이번 공모 선정을 통해 여행객들에게 나주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마중물이자, 지역 관광 활성화의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우진 대표는 “이번 공모 선정에 힘입어, 나주에 잘 보존된 역사와 문화 그리고 고샅길을 적극 활용해 나주향교권역을 새로운 관광 명소로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