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만국가정원 ‘2019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 개막
미국, 중국등 24개국 주한 대사들 한자리 모여 녹색선언
기사입력  2019/05/13 [13:56]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순천만국가정원 ‘2019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 개막

[KJA뉴스통신] 지난 10일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순천시의 시 승격 70주년과 국가정원 지정 5주년을 축하하는 ‘2019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개막식이 4만5천여명의 관람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됐다.

5월 26일까지 진행되는‘2019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의 개막식에는 창군 70주년을 맞는 대한민국 공군 군악대의 사전공연으로 시작돼 국가정원을 방문한 관람객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정원을 걷다. 세계를 여행하다’를 주제로 개최된 ‘2019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에는 미국을 비롯한 24개국의 주한대사들이 참석해 ‘세계가 다함께 지구환경에 관심을 갖고 정원문화를 확산시켜 나가자’는 녹색선언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행사에 참석한 엘살바도르 대사는 “순천시의 환경을 지키려는 노력이 잘 나타난 행사로 깨끗한 지구를 만드는데 힘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순천시가 세계정원도시로 도약하길 바란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개막식 공연으로 진행된 ‘국카스텐’의 축하 무대에서는 하현우의 폭발적인 보컬과 레이저등 특수효과까지 더 해 관람객들의 즐거움을 더했다.

이외에도 국가정원 갯벌공연장에서는 러시아 아르촘시 예술단의 러시아 전통춤과 노래등 공연이 10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됐고, 동문 상설행사장에서는 ‘세계문화 플리마켓’이 열려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국가정원을 찾은 시민들은 “평소에 쉽게 접하지 못했던 러시아의 전통 춤과 음악 공연을 모든 연령이 함께 즐길 수 있어 좋았다”며“세계 여러나라의 문화를 한눈에 볼수 있어 순천이 국제적인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전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환경문제를 극복하는 방안 중에 하나는 정원문화를 확산시키는 것이다”며“이번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를 계기로 환경과 정원문화를 함께 공감하고 정원문화가 세계로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바란다‘고 환영의 말을 대신했다.

5월 26일까지 계속되는 ‘2019 정원 월드투어 페스타’에서는 행사기간동안 세계16개국의 문화를 만나고 즐기는 지구촌 장터로 음식, 특산물, 공예품등 다양한 세계를 체험하고 맛볼 수 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