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수영대회 기간 차량2부제 자율시행
시·자치구·유관기관 등 7월 12일·28일 이틀 간 의무
기사입력  2019/04/09 [11:36]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광주광역시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중 범시민 차량2부제를 자율 시행한다.

이번 부제 시행은 국제대회 성공 개최 기반 조성과 원활한 교통소통 대책의 하나로 마련됐다.

범시민 차량2부제 자율시행 기간은 선수권대회가 열리는 7월 12일부터 28일까지다.

또 광주시와 자치구, 유관기관은 선수권대회 개·폐회식이 예정된 7월 12일과 28일 등 이틀 간 차량2부제를 의무 시행한다.

차량2부제 운행은 번호판 끝번호가 홀수이면 홀숫날만, 짝수이면 짝숫날만 운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지원차량과 외교·보도용 차량, 긴급·장애인 차량 등은 제외된다.

더불어 선수촌 입촌식부터 마스터즈대회가 끝나는 7월5일부터 8월18일까지는 선수촌, 선수권대회 및 마스터즈대회 개·폐회식장과 주경기장인 남부대에 일반차량을 전면 통제한다.

광주시는 수영대회 기간 중 시행되는 범시민 차량2부제 자율시행 효과 확대를 위해 대중교통 이용하기 홍보 및 캠페인 전개, 대중교통 차량 증편, 개·폐회식 입장권 소지자 등에게 대중교통 무료이용을 검토하는 등 인센티브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송상진 시 교통건설국장은 “광주는 월드컵과 U대회 등 국제행사를 치를 때마다 150만 시민이 솔선수범해 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범시민 운동을 전개했다”며 “이번 수영대회도 시민들이 차량2부제 자율시행에 적극 동참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200여 개국 1만5000여 명이 참가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선수단 및 대회관계자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시내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무료 이용과 차량2부제 자율시행, 버스전용차로 준수, 불법주정차 금지 등 홍보 스티커를 제작해 버스·택시 등 1먄여 대에 부착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대시민 홍보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