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동물방역 종합대책 마련 T/F 가동
중앙정부 정책방향과 축산농가·단체·학계 등 의견 반영
기사입력  2019/03/12 [14:49]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전라남도청사

[KJA뉴스통신] 전라남도는 동물 방역과 축산물 안전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동물방역·축산물위생 종합 추진대책’ 마련 T/F팀을 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11월 축산진흥에서 동물방역업무가 분리돼 동물방역과가 신설되고, 지난해 10월 ‘전라남도 가축전염병 예방 및 피해 축산농가 지원 등에 관한 조례’가 제정돼 관리대책 수립 근거가 마련된데 따른 것이다.

2013년 비발생 이후 6년 만에 이룬 구제역과 고병원성 AI 비발생의 항구적 청정화 대책과 살충제 오염 계란 문제의 조속한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T/F팀은 동물방역과장을 팀장으로 도, 동물위생시험소, 시군 팀장급 12명으로 구성했다. 지난 11일 이번 첫 회의에서 종합대책 방향을 설정하고, 추진 과제와 일정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축산농가와 지역사회에 이익이 되는 내실 있는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정책 방향을 심도 있게 체크하고 축산농가와 축산단체, 학계 등의 다양한 의견을 꼼꼼하게 들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전라남도는 5월까지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수렴해 초안을 작성하고, 6월에 전문가 회의와 농정혁신위원회 등 검토를 거쳐 6월까지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용보 전라남도 동물방역과장은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하나로 도출해 향후 100년의 초석이 되는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