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가면 꼭 봐야할 국악상설공연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상무지구 광주공연마루
기사입력  2019/03/12 [13:45]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광주광역시

[KJA뉴스통신] 광주광역시는 내·외국인 관광객 및 시민들에게 광주와 지역문화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기 위해 ‘광주에 가면 꼭 봐야할 공연’ 국악상설공연을 운영한다.

국악상설공연은 2월 시범공연을 통해 처음으로 선보여졌으며 3월부터 오는 12월까지는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상무지구 광주공연마루 무대에 올려진다.

특히 전통국악을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독창적이며, 지역 문화콘텐츠를 활용해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6일에는 광주시립창극단이 준비한 민요 ‘봄노래, 내고장 좋을씨고, 진도아리랑’, 교방무, 거문고·해금 병주, 단막극 흥보가 中 ‘화초장’ 등, 판굿, 장고춤·소고춤 등을 선보인다.

23일에는 시립국악관현악단이 ‘프론티어’ 곡으로 최첨단 퓨전음악과 현대 감각의 리듬으로 표현한 창작 국악 관현악을 시작으로 25현 가야금 곡인 ‘백도라지’, 전통기법에 많은 변화를 준 판소리 ‘흥보가’ 중 ‘박타는 대목’, 미국민요 ’스와니강’, 독일민요 ‘로렐라이’, 창작무용 ‘그리고 오후’, 타악기 리듬의 강렬한 비트와 다이나믹한 관현악 선율이 잘 어울리는 모듬북협주곡 ‘타’ 등을 공연한다.

광주시는 4월에는 역량 있는 지역 전통국악 단체 10개 팀을 공모를 통해 선정해 전통, 퓨전 등 다양한 국악공연을 현대장르와 융합, 대중성과 스토리텔링이 가미된 무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국악상설공연을 통해 시민들과 광주를 찾은 관광객들이 아늑한 공간의 공연장에서 우리 전통예술의 진수를 맛보게 될 것이다”며 “창극, 한국무용, 퓨전국악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국악상설 공연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공연마루 공연장과 상설공연에 대한 시민과 관람객들이 다양한 의견을 시 문화도시정책관 공연예술진흥팀으로 제시하면 검토해 적극 반영한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