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 곡성읍권 대표 먹거리 깨비정식 2호점 탄생
기사입력  2022/01/27 [16:54]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곡성군 곡성읍권 대표 먹거리 깨비정식 2호점 탄생


[KJA뉴스통신=이철훈 기자] 전남 곡성군 읍권 대표먹거리 ‘곡성깨비정식’이 메론명가에 이어 ‘생선나라·단비’에서도 출시됐다.

깨비정식은 곡성군이 강레오 셰프의 자문을 받아 지역 음식점들과 함께 개발했다. 깨비정식이라는 이름처럼 도깨비 방망이로 뚝딱 만들어 낸 것처럼 푸짐한 한 상이 특징이다. 지역 특산물인 흑돼지, 토란, 멜론, 와사비를 사용해 개성 넘치는 맛을 이끌어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깨비정식은 지난해 말 지역 음식점 메란명가에서 처음으로 정식 출시됐다. 그 후 주민은 물론 방문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그리고 인기에 힘입어 이번에 곡성읍 중앙로에 위치한 ‘생선나라·단비’라는 음식점에서도 깨비정식을 출시하게 됐다.

같은 깨비정식이지만 생선나라·단비의 깨비정식은 보다 기본에 충실한 한상차림을 선보이며 깨비정식의 매력을 더욱 부각시키는 데에 노력했다. 메인 요리인 흑돼지 석쇠구이는 뜨겁게 달궈진 돌판 위에서 향긋한 불향은 뽐낸다. 여기에 구운 양파를 곁들이면 간장소스의 달콤짭짤한 맛과 양파의 식감이 어우려저 풍성함이 배가된다.

반찬으로 나온 와사비 물김치, 아기멜론 장아찌는 색다른 맛으로 식욕을 자극한다. 알싸한 와사비 향이 코끗을 스치는 와사비 물김치는 자칫 기름질 수 있는 입맛을 깔끔하게 정돈해준다. 아기멜론 장아찌는 신선하고 아삭아삭한 식감으로 경쾌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곡성군은 깨비정식이 출시 업소의 특색에 맞게 다양한 모습으로 확장되면서 곡성을 대표하는 먹거리로 자리잡기를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깨비정식은 곡성의 맛을 담아낸 건강한 한 상이다. 메란명가과 생선나라·단비 두 식당의 개성 있는 깨비정식을 맛보시기 바란다. 또한 곧 세 번째 업소(본때)에서도 출시할 예정이니 더 많은 분들께서 깨비정식을 맛보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