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 연말연시 특별초대기획전 개최
조창환, 양나희 작가 초청‘일상-예술이 되다’내년 1월 23일까지 진행
기사입력  2021/12/01 [14:47] 최종편집    변주성 기자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


[KJA뉴스통신=변주성 기자]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이 오는 12월 3일부터 2022년 1월 2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초대기획으로 ‘일상-예술이 되다展’을 개최한다.

생활쓰레기를 예술 작품으로 재창조하는 조창환, 양나희 작가를 초대하는 이번 전시는 환경 위기 문제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는 캠페인성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폐품을 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예술을 ‘정크 아트(JUNK ART)’ 또는 ‘업사이클 아트(UPCYCLE ART)’라고 하는데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은 이 같은 개념에 기반을 두고 있다.

조창환 작가는 산업사회의 부산물을 오브제로 기존 양식에 구애받지 않고 즉흥적이고 직관적인 감성을 독창적인 조형 언어로 옮긴다. 양나희 작가는 골판지로 종이부조 회화작품으로 재창조하는데 골판지의 원자재인 나무 소재 작품을 통해 문명 이면의 자연생태환경을 환기시키며 정겨운 풍경들을 연출한다.

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일상의 폐품을 작품에 차용한다는 점에서 재료의 맥은 같지만 표현의 결이 다른 예술적 접근법을 확인하면서 환경 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