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청자 1호 가마터" 발굴조사 현장 공개 설명회 개최
기사입력  2021/11/24 [12:05]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청자 1호 가마터" 발굴조사 현장 공개 설명회 개최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고흥군 분청문화박물관은 지난 23일 두원면 운대리 소재의 청자 1호 가마터에 대한 학술적 자료 확보를 위해 추진 중인 학술발굴조사 현장 공개 설명회를 개최했다.

청자 1호 가마터 학술발굴조사는 청자 1호 가마터의 명확한 성격 파악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와 함께 유적의 합리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하고자 고흥군과 (재)고대문화재연구원이 함께 추진 중인 조사이다.

이번 현장 공개 설명회에는 그동안 진행된 학술발굴조사에 대한 중간 성과를 일반인들에게 공개한 것으로 자문위원과 지역민이 함께 참석하였다.

조사대상지인 운대리 청자 1호 가마터는 전라남도 기념물 제80호로 지정되어 기존 연구·조사를 통해 서남해안 초기 청자연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 알려진 곳으로 이번 학술발굴조사를 통해 본격적인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청자 가마터의 축조시기, 축조방식, 재료, 출토 유물 등을 통해 고흥지역의 초기 청자 가마의 특징을 밝히는데 매우 중요한 단초가 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특히, 초기 청자의 기원을 알 수 있는 선해무리굽 완 등이 출토되어 초기 청자의 유적지인 중서부지역의 시흥 방산동, 용인 서리, 서남해안지역의 강진 용운리, 해남 진산리, 신덕리 등 초기 청자 유적지에서 출토된 유물들과 비교 검토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유물 및 가마 구조 등을 통해 도기에서 청자 생산되는 전환 과정을 알려주며, 서남해안을 중심으로 청자 생산체계가가 함께 공유되었음도 알 수 있었다.

가마의 구조와 출토된 유물을 종합해 보면 청자 1호 가마는 서남해안 지역에서 주로 보이는 토축요(土築窯 : 흙으로 만든 가마)로 장흥 풍길리 유적의 가마구조와 유사성을 띄고 있어 10세기 후반에 축조되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나, 향후 자연과학 분석 결과를 통해 조금 더 명확히 밝혀질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발굴성과를 바탕으로 운대리 주변에 위치한 청자 가마터를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추진하여, 고흥 청자의 기원과 그 전파과정, 제작방법 등을 규명하는데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앞으로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고흥지역의 도자문화를 역사적, 학술적으로 알리기 위해 다양한 전시 등도 함께 계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 발굴조사 현장 공개 설명회는 오는 12월에 분청문화박물관 유튜브로 공개되어 온 국민에게 고흥 청자에 대한 비밀과 그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