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군민 마음건강까지 챙긴다 ‘산림욕장 새 단장’
편안한 편백·소나무숲길 걸어 보세요
기사입력  2021/11/24 [11:15] 최종편집    김대연 기자

보성군, 군민 마음건강까지 챙긴다 ‘산림욕장 새 단장’


[KJA뉴스통신=김대연 기자] 보성군이 자연을 즐기며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는 산림욕장을 새 단장하여 군민에게 개방한다.

이번에 새단장을 마친 산림욕장은 △보성읍 활성산성 산림욕장과 △문덕면 용암 산림욕장 2개소다. 보성군은 국비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체험 및 힐링공간 조성, 노후 시설 보수 등의 정비를 마쳤다.

보성읍 ‘활성산성 산림욕장’은 원점 회귀형으로 완만한 코스로 가볍게 산책을 즐길 수 있으며, 활성산성 주변으로 아름드리 편백, 삼나무 오솔길, 어린이놀이시설, 야외무대, 썬베드 등이 마련 돼 있다.

또한, 인근 치유정원과 연계하여 학생들의 체험과 교육의 장소로도 각광을 받고 있으며 주변으로 한국차박물관, 대한다원, 율포해수욕장 등 볼거리와 쉴 거리가 다양하다.

문덕면 용암리 ‘용암 산림욕장’은 원시림 형태로 2km 길이의 산책로가 조성돼 있으며, 계곡을 따라 걸을 수 있다. 아름드리 소나무와, 단풍숲길, 꽃무릇 단지, 명상 데크 쉼터 등이 조성돼 있어 왕복 1시간 코스로 즐길 수 있다. 주변에는 서재필 기념공원, 대원사, 봉갑사, 주암호 등이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대국민 면역력 강화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하여 오봉산 해평호수 십리길 등 숲속을 찾는 방문객이 늘어남에 따라 보성군 산림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별 특색 있고 다양한 힐링 공간을 만들고 있다.”면서 “특히 2022년 보성세계차엑스포를 앞두고 차나무를 활용한 지방정원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