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완도수목원서 ‘나무에 새긴 가을’ 감상하세요
산림박물관에서 중정 전경영 작가 서각 작품 전시회
기사입력  2021/11/22 [14:36]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가을날 (가죽나무, 43×20)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전라남도 완도수목원은 오는 12월 31일까지 산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중정(中柾) 전경영 작가의 ‘나무에 새긴 가을’ 주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가을을 주제로 한 서각작품을 통해 잊히는 전통서각의 아름다움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전경영 작가는 1965년 목포 출신으로 서각명장, 화각명인으로 지정받았다. 작품의 주재료인 목재는 10년 이상 건조한 것을 사용하며, 나무의 곡선을 잘 부각해 작품을 구상한다.

주요 전시 작품은 황보리, 구절초, 녹차꽃, 사친(思親), 부부 등이다. 황보리는 검고 단단한 흑단나무에 금가루를 활용해 황금 들판을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구절초, 녹차꽃은 우리 고유의 오방색을 사용해 화각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위안진 완도수목원장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관람객이 전통서각에 관심을 갖고, 수목원에서 깊어가는 가을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