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구, 임차 소상공인 대상 3무 디딤돌 특례보증 지원
임차 소상공인 대상 특화 지원
기사입력  2021/02/23 [10:47]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광주광역시_북구청


[KJA뉴스통신] 광주시 북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임차 소상공인을 위해 3무 특례보증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북구가 지난해 실시한 소상공인 상가 실태조사 결과 임차료가 소상공인에 가장 큰 부담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올해는 임차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북구형 디딤돌 특례보증’ 사업을 실시한다.

지원대상은 북구에 사업장을 둔 임차 소상공인이다.

융자조건은 임차료 등 경영안정 자금에 한해 신용도, 매출액에 따라 최대 2000만원까지 융자 가능하다.

광주신용보증재단의 보증에 따라 담보 없이 융자받을 수 있고 5년 동안 분할 상환할 수 있다.

북구는 1년 동안 이자 전액과 1년분 보증수수료, 2년차에는 이자 2%를 지원한다.

이번 특례보증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이 금융권 평균 금리인 3.3%로 2000만원을 융자 받을 경우 1년 동안 최대 80만원의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인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더욱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북구형 디딤돌 특례보증 사업은 특례보증금 소진 시까지 운영되며 광주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서 예약 상담 후 광주은행 전 지점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편 북구는 지난해 특례보증 사업 통해 소상공인 246명에게 43억 5000만원을 지원했으며 이자 차액 보전금은 약 54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