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잠언 타고난 팔자가 가수”
네가 왜 거기서 나와 ‘전현무 효과’에 우승 못 할 뻔한 이유는?
기사입력  2021/02/09 [15:59] 최종편집    피디언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KJA뉴스통신] ‘트로트 레전드’ 김연자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52살 연하 후배 홍잠언과 세대통합 컬래버 무대를 꾸민다.

설 연휴를 맞이에 안방에 넘치는 흥을 선물할 김연자, 홍잠언의 ‘아모르 파티’ 듀엣 무대가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트로트의 민족’ 우승자 안성준은 “우승 전 친구 영탁 꿈을 꿨다”며 꿈속에서도 친구의 손을 꼭 잡았던 일화를 밝힐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유발한다.

오는 10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나이 불문 국적 불문 흥신 흥왕 5인 김연자, 럭키, 홍잠언, 김소연, 안성준과 함께하는 ‘아모르겠다 파티’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 슈퍼주니어 신동이 함께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다.

세대별 트로트 가수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레전드’ 김연자는 52살 연하 후배 홍잠언을 두고 “타고난 팔자가 가수”고 감탄한 이유를 고백한다.

또 설을 맞이해 홍잠언과 함께 히트곡 ‘아모르 파티’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52살 나이 차이를 잊은 두 사람의 세대통합 컬래버 무대는 안방극장에 넘치는 흥을 배달할 예정이다.

세대별 트로트 가수 4인방은 공통분모인 ‘치열한 오디션 생존기’ 토크를 펼친다.

김연자는 “나 역시 오디션 출신”이라고 밝히며 지금이랑 사뭇 다른 70년대 오디션 프로그램 도전 당시 분위기를 들려주는 ‘라떼 토크’로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할 예정이다.

MBC ‘트로트의 민족’ 우승자인 안성준은 7전 8기 도전 끝에 빛을 보게 된 비화를 공개한다.

특히 그는 “우승 전 친구인 영탁이 꿈에 나왔다”며 꿈에서도 친구의 손을 덥석 잡았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이어 ‘전현무 효과’로 우승을 꿈꾸지 못했던 이유까지 들려준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트로트의 민족’ 참여로 결혼 3년 차에 아내와 “생이별 중”이라는 안성준은 아내와 처음 만난 반전 장소부터 우승자가 된 후 아내의 반응까지 달콤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이 외에도 안성준은 ‘트로트 오디션 선배’ 홍잠언을 살뜰히 보필하는 ‘안 집사’로 맹활약한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트로트의 민족’ 준우승자 김소연은 첫 오디션에서 단번에 가능성을 인정받은 ‘낭랑 18세’ 유망주다.

김소연은 홍잠언을 두고 “잠언씨, 잠언 선배, 잠언아 등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토로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연자와 홍잠언이 꾸미는 세대 통합 컬래버 무대는 오는 10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