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립예술단, ‘가을 버스킹’ 공연
11월 13~14일 20~21일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 해소 나서
기사입력  2020/11/09 [13:40]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광양시청


[KJA뉴스통신] 광양시립예술단이 오는 13~14일 20~21일 시민들을 찾아가는 거리공연 ‘가을 버스킹’을 운영한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관람객들이 1m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예방관리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연은 광양읍 서천변 수변무대, 중마23호광장 2개소에서 버스킹 형식으로 진행되며 금요일은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토요일은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각각 펼쳐진다.

11월 13일과 21일에는 합창단이 클래식과 영화OST, 퓨전곡 등 감성적이고 서정적인 곡들로 시민들에게 다가가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시간으로 채울 예정이다.

11월 14일과 20일에는 국악단이 대정창의, 판타스틱 등 타악연주를 시작으로 가야금, 피리 독주 등을 선보여 신명 나는 국악의 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기섭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지나 조금씩 일상을 회복하는 시민들에게 힐링과 희망을 주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광양시립예술단의 공연에 많은 관심과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