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광양·여수 ‘기업유치’ 투자협약 체결
화학·관광분야 2천 719억 투자…357개 신규 일자리 창출
기사입력  2020/10/14 [16:00]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전남도, 광양․여수 ‘기업유치’ 투자협약 체결


[KJA뉴스통신] 전라남도는 14일 ㈜피앤오케미칼, ㈜HJ매그놀리아용평 디오션호텔앤리조트 등 2개 기업과 2천 719억원을 투자해 357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김종국 ㈜피앤오케미칼 대표, 유광현 ㈜HJ매그놀리아용평디오션호텔앤리조트 부사장, 송일준 광주문화방송 대표, 정대균 MBC경남 대표, 홍순관 여수문화방송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여수·광양지역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합작해 설립한 신설 법인으로 광양시 태인동 OCI 광양공장 내 4만 1천㎡ 부지에 2022년까지 1천 459억원을 들여 과산화수소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건립이 완료되면 57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피앤오케미칼이 생산할 과산화수소는 OCI의 기술경험을 바탕으로 철강공정 부산물인 코크스오븐가스에서 추출된 수소를 활용해 제조된다.

핵심원료인 코크스 오븐가스는 포스코 광양제철소로부터 공급받는다.

㈜HJ매그놀리아용평 디오션호텔앤리조트는 여수 화양지구 복합단지내 7만 3천㎡ 부지에 1천 26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종합휴양시설인 ‘디오션 비치콘도’를 조성한다.

비치콘도는 객식 274개소, 전시·회의시설 5개소, 전용수영장 등이 설치되며 이를 통해 300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여수 화양지구는 남해안 관광벨트 거점지역으로 다도해의 수려한 해양경관을 활용한 관광·휴양시설 유치지구로 오는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와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 등 국제행사 개최 이전에 완공돼 관광객을 맞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콘도 조성 사업에는 광주문화방송, MBC경남, 여수문화방송 등 3개 방송사가 200억원을 공동투자하게 돼 남해안권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단지 조성과 홍보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번 협약으로 여수 화양지구를 남해안 신성장관광벨트의 체류형 거점 관광단지로 조성할 수 있게 됐으며 반도체 세정용인 과산화수소 생산을 통해 지역 고부가가치 산업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하고 “전라남도는 여수·광양시, 광양청과 함께 투자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