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립 꿈놀자 오케스트라 출범
음악으로 지역 문화를 만들어가는 곡성교육생태계 출발
기사입력  2020/07/23 [12:50]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곡성군립 꿈놀자 오케스트라 출범


[KJA뉴스통신] 곡성군이 지난 22일 군립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출범식과 함께 총감독 등 운영진을 위촉했다.

꿈놀자 오케스트라는 지역의 아이들 누구나 쉽게 악기를 접하게 하자는 의도로 만들어지게 됐다.

출범에 이르기까지 올초부터 곡성군과 곡성교육지원청, 지역 학교가 함께 수차례 협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곡성군수를 단장으로 하고 지도진은 악기를 전공한 학교 교직원들로 이뤄지게 됐다.

총감독으로는 석곡중 교장 유성우이 맡았으며 음악감독에 곡성중 교장 안미라, 단무장에 석곡중 교사 박재홍이 선임됐다.

지휘자는 공개채용을 통해 선발했다.

단원은 지역 중학교 3개소 115명의 학생들이다.

운영은 올해 7월 새롭게 출범한 곡성군미래교육재단에서 맡게 된다.

꿈놀자 오케스트라는 명칭은 곡성군의 창의교육 브랜드인 꿈놀자학교에서 파생됐다.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키우는 교육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곡성군 교육정책의 큰 줄기에 부합한다.

창단을 시작으로 꿈놀자 오케스트라는 오는 8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집중캠프에 돌입한다.

다만 코로나 19 지역감염 확산 우려로 전체 합주연습은 지양하고 지휘자의 지도 아래 개인 연주지도와 학교별 합주 지도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곡성군 관계자는 “누구나 쉽게 악기를 배워 성인이 되어도 지속적으로 활동함으로써 지역 문화를 만들어가는 요람이 되기를 기대한다.

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를 통해 아이들이 재능을 발견해 전문음악인으로까지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