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소식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지난해 중앙공모사업 국비 1조 5천억 확보
올해 코로나19 여파, 온라인 공모 활동에 전력투구
기사입력  2020/03/25 [13:30]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전라남도청


[KJA뉴스통신] 전라남도는 지난해 도·시군이 참여한 중앙 공모사업에 총 35개 기관 432개 사업이 선정돼 1조 5천 186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도와 시군에서 총 2조 2천 988억원으로 집계됐으나 어촌뉴딜300 등 62개 사업 7천 802억원의 중복 내역을 정리한 결과, 실제 국비 확보액은 1조 5천 186억원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전남도의 새천년 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 실현을 목표로 도와 시군이 추진중인 공모사업을 체계적으로 분석, 부처·사업별 특화사업을 능동적으로 발굴해 지속적인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됐다.

주요 사업은 어촌뉴딜300 2천 625억원, 도시재생뉴딜 758억원, 농촌 신활력플러스 511억원 등이며 단일 사업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589억원, 초소형 전기차 및 전기 자동차 플랫폼 구축 483억원, 지능형 저압전류 핵심기술 및 수소생산 저장활용기술개발 실증 418억원 등이다.

이 사업들은 전남도가 3대 중점 대응 분야로 선정해 집중 공략중인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 지역밀착형 생활 SOC, 수소경제 산업이 다수 포함돼,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도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올해 전라남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앙부처 사업 설명회와 워크숍이 취소됨에 따라 정보부족 등으로 인해 공모사업 적기 대응에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도록 온라인 확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중앙부처와 타시도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관련기관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모사업 동향을 수시로 파악하고 온라인으로 자료를 공유하면서 사업계획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은 서면으로 대체해 관리하고 있다.

강상구 전라남도 예산담당관은 “전남도가 공모사업 준비부터 평가 단계까지 시군과 협업해 괄목할 만한 실적을 냈다”며 “올해도 국가정책 방향과 전남도의 정책을 연계한 공모사업 참여를 통해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가 실현될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