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박 불법 증.개축 등 해양안전 위협 사범 582명 검거
기사입력  2019/07/08 [14:08]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해양경찰청

[KJA뉴스통신]불법 증·개축, 무면허 운항, 과적·과승 등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일삼은 자들이 해양경찰에 붙잡혔다.

7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월 15일~6월 30일 해양안전 위협 행위에 대해 전국적으로 특별단속을 벌여 502건을 적발하고, 관련자 582명을 검거했다

이 중 과적·과승 적발 건수가 8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항계 내 어로행위 59건, 구명조끼 미착용 48건, 선박안전검사 미실시 47건이 뒤를 이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수치다.

특별단속 기간 중 낚시어선 선주 겸 선장인 김모씨 등 7명은 지난 4월 26일 선박 검사를 정상으로 받은 뒤 불법으로 배 뒷부분에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을 보강해 승객 휴식공간과 화장실 등으로 증·개축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또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도서지역을 운행하는 화물차량 기사 김모씨 등 9명이 여객선 운송비용을 아낄 목적으로 차량등록증의 기재된 적재톤수를 변조해 공문서 변조·동행사·사기 혐의로 붙잡혔다.

이 밖에 해양경찰은 유효한 해기사 면허 없이 무면허 운항에 나선 어선 선장 등 10명도 선박직원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처럼 선박을 불법으로 증·개축하거나 최대적재량을 속인 뒤 과적차량을 여객선에 실을 경우 선박의 안전성과 복원성 등에 막대한 영향을 끼쳐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올 하반기에도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해 해양안전을 해치는 행위들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경찰이 추진 중인 해양에서의 5대 생활 불법 척결 중 해양에서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중요한 과제”라며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