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음식물쓰레기 수분 10% 줄여 연간 4억 원 절감하자
1일 발생량 15t 줄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 필요
기사입력  2019/05/31 [13:50] 최종편집    이철훈 기자
    광양시

[KJA뉴스통신] 광양시는 음식물쓰레기의 수분을 10%만 줄여도 1일 평균 15t의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이 줄어 연간 약 4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음식물쓰레기 수분 제거가 각종 미생물의 활성과 부패를 막아 냄새와 세균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광양시 음식물쓰레기는 2018년 기준 1일 평균 46t으로, 약 80%의 수분을 함유하고 있다.

시는 생물학적 퇴비화공법을 통해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고 있지만, 수분을 50% 이하로 유지해야하는 처리 절차에 따라 톱밥 등을 투입하면서 수분을 조절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발생하는 많은 퇴비 부숙량과 폐수발생량 때문에 처리비가 상승하고 음식물 폐수의 COD의 경우 약 100,000㎎/ℓ로, 일반 생활하수의 COD에 비해 500배가량 더 높아 처리 과정에서 많은 악취가 발생하고 있다.

김복열 생활폐기물과장은 “환경문제는 유능한 과학자 한 사람이나 공무원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가 어렵다.”며, “음식물쓰레기 수분 10% 줄이기 운동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